황준이
  수박에 관한 4가지 진실
  

날씨가 더워짐에 따라 주변에서 수박을 쉽게 접할 수 있을 것이다. 달고 시원해 여름철 인기 있는 수박에 대해 사람들은 얼마나 알고 있을까? 아마 호박이나 오이와 같은 박과 식물로 과일채소라는 정도는 알지도 모르겠다.

미국 농무부(USDA)에 따르면 수박은 1컵(250ml)당 약 46칼로리(cal)밖에 없는 저칼로리 식품으로 우리가 매일 섭취해야 할 비타민 C의 20%, 비타민 A의 17%를 함유하고 있으며식이섬유 뿐만 아니라 혈압을 낮추는 데 도움을 주는 미네랄인 칼륨도 다량 함유하고 있다고 한다.

다음은 미국 헬스닷컴이 우리가 잘 모르는 수박에 관한 사실을 소개한 것이다. 맛도 좋은 수박이 우리 몸에 어떤 도움을 주는지 알고 먹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하다.

1) 토마토보다 라이코펜이 많다

라이코펜은 세포를 손상하는 활성산소를 막고 면역체계를 강화하는 항산화물질로 수박 1컵(250ml)에는 약 6mg의 라이코펜이 함유되어 있는데 이는 불에 익히지 않은 신선한 토마토에 함유된 4mg보다 약 1.5배 많은 것이다.

이처럼 붉은 과일과 채소에 흔히 함유된 라이코펜은 일부 연구를 통해 심장질환이나 일부 암을 예방하는 데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으며 이러한 항산화물질을 손상 없이 얻기 위해서는 칼로 잘라 먹기 전까지는 냉장고가 아닌 상온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2) 주스로 마시면 근육통을 완화한다

미국화학학회(ACS)가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농업과 식품화학」(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od Chemistry)에 실린 한 스페인 연구에 따르면 수박을 주스로 마시면 힘든 운동 뒤 찾아오는 근육통을 완화시킨다고 한다.

운동하기 1시간 전 16온스(약 473ml)의 수박주스를 마시면 근육통은 물론 심박수 상승도 완화되는데 이는 수박에 포함된 아미노산인 시트룰린이 동맥기능을 향상시키고 혈압을 낮추기 때문이며 이런 효능을 발견한 미국 텍사스 A&M대학 연구팀은 수박에는 비아그라와 같은 효과가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이런 시트룰린의 효능을 보려면 붉은 속살보다 이 성분이 훨씬 많이 함유된 껍질을 섭취해야 한다고 한다.

30 생각보다 물이 많다

물 같은 음료 이외에 수분을 가장 많이 보충해주는 식품으로 수박의 91.5%가 수분으로 이뤄져 있기에 탈수증상을 예방하는 데도 탁월하다. 국제 학술지 「영양학회지」(The Journal of Nutrition)에 발표된 한 연구에 따르면 가벼운 탈수 증상은 두통은 물론 집중력 저하, 피로감, 불쾌한 기분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한다. 무더운 여름철, 수분섭취를 위해 시원한 수박을 즐겨 찾는 것 역시 건강을 위한 좋은 피서법 중 하나가 아닌가 생각한다.

4) 노랑수박 등 다양하다

수박 속이 붉은색만 있는 것은 아니다. 최근 속살은 물론 껍질까지 노란 노랑수박, 검정수박 등 다양한 수박이 시중에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붉은색이 싫다면 다른 색상의 수박을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다.
2015-07-01 00:59:06 / 58.143.15.65


   

관리자로그인~~ 전체 197개 - 현재 1/14 쪽
197
황준이
2017-03-01
430
196
황준이
2016-10-08
364
195
황준이
2016-07-29
476
194
황준이
2016-05-31
444
193
황준이
2016-02-29
459
192
황준이
2015-12-31
425
191
황준이
2015-10-31
544
190
황준이
2015-08-27
616
189
2015-09-16
464
188
황준이
2015-09-26
429
187
고호
2015-09-29
344
황준이
2015-07-01
497
185
황준이
2015-04-27
463
184
고호
2015-05-03
372
183
황준이
2015-02-24
681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