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준이
  발과 건강의 비밀
  

건강시리즈(153)

발과 건강의 비밀

우리 몸에서 가장 천대받고 학대받는 곳은 어디일까? 정답은 발이다. 발은「발에 짓밟히다」 「발길질 당하다」 「도둑놈 발 같다」 등과 같이 부정적 의미로 매도되어 왔다.

발은 묵묵히 우리 몸을 지탱해주며 군말 없이 제 할 일을 한다. 발은 항상 양말이나 신발 속에 갇혀 제대로 숨을 쉬지도 못하고 땀에 절게 된다.

사람이 걸을 때 뒤꿈치에 가해지는 무게는 빠른 걸음으로 가면 체중의 1.5배, 조깅을 할 때는 2배가 되며 뛰어올랐다가 착지를 하면 무려 6배나 되는 큰 무게가 가해진다. 이는 체중이 60kg이라면 한 번 뛸 때마다 양발에 약 120kg의 무게가 실린다는 이야기다.

이처럼 소중한 말이 아프면 일상생활이 힘들어진다. 또 발이 아파 제대로 걷지 못하면 허리와 무릎에 악영향을 줘 척추・관절에 각종 질환을 초래하기도 한다. 발은 우리 몸의 혈액순환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 걸을 때마다 발목운동을 통해 심장에서 발끝까지 내려온 혈액을 다시 심장을 향해 퍼 올리는 펌프역할을 하기도 한다.

발은 몸집에 비해 크기가 보잘것없이 작아 겨우 13분의1 정도의 부피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발은 상당히 복잡하다. 몸을 구성하는 206개의 뼈들 중 한 쪽 발당 26개씩 총 52개를 가지고 있어 전체 뼈의 4분의 1을 차지한다.

또 64개의 근육과 힘줄, 76개의 관절 그리고 인대들이 발에 모여 있다. 신경세포는 한 쪽 발바닥에만 약 20만개가 모여 있다. 디지털카메라의 화소숫자가 2만인 것과 비교하면 엄청난 신경세포가 발바닥에 있는 셈이다. 발바닥을 간질이면 괴로워 울음을 터트릴 정도로 못참는 것도 수많은 신경세포 때문이다. 발바닥의 신경세포는 걷고나 뛸 때 느껴지는 자극이 대뇌로 전달된다. 발 마사지도 발바닥의 감각신경을 자극해 여러 신체장기의 반응을 유도한다는 원리로 설명된다.

발은 일반적으로 남자는 16세, 여자는 14세까지 성장을 하는데 특히 2세 전후 그리고 사춘기에 또 한 번 급성장을 하게 된다. 이 때문에 부모들이 아이가 걷기도 전에 너무 빨리 신발을 신기게 되면 발의 조화로운 성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발 모양도 초등학교에 가기 전까지 거의 모두 평발이지만 적게는 6세, 많게는 10세가 되어서야 발의 아치가 완성된다. 이런 점에서 맨발로 아이들이 걸어 다니도록 도와주는 게 좋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맨발로 걸어야 정상적인 보행과정이 이뤄져 발의 뼈, 근육, 인대들이 골고루 성장하며 아치가 형성되고 발의 곳곳에 자극을 주어 감각신경의 향상과 함께 신체 발달에도 도움을 주기에 걷기는 가장 좋은 운동이라 할 수 있다. 걷기는 뼈와 근육, 신경, 뇌, 평형감각의 원활한 협력에 의해 이뤄진다.

걷기는 노화를 예방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환갑의 나이가 되면 손으로 쥐는 악력(握力)은 20대의 80%정도를 유지하지만 발의 힘인 각력(脚力)은 절반 정도로 감소한다.

발의 혈관이나 신경은 두뇌와 내장에 밀접하게 연결돼 있다. 발은 강하게 단련시키는 것은 발 자체뿐만 아니라 심장, 호흡기, 내장의 강화를 불러오고 이는 다시 두뇌의 기능을 향상 지속시킨다.

제대로 된 걸음은 우선 단단히 뒤꿈치를 딛고 뒤꿈치로부터 발의 바깥쪽으로 몸무게가 이동했다가 다시 안쪽으로 이동하는 과정, 즉 몸무게가 새끼발가락에서 시작해 마지막으로 엄지발가락의 뿌리로 이동해 나가는 것이 올바른 보행이다.

걷기는 1주일에 3~4회를 40분 정도씩만 반복해도 1년에 평균 8kg의 체중이 감소하고 심장과 폐기능이 좋아진다. 몸의 유연성이 증가하고 지구력, 근력이 증가한다. 성장기 아이에게는 성장판에 자극을 주어 키가 커진다.

몸의 하중을 지탱하는 발은 걸을 때 작은 변화나 무리가 있으면 즉각적인 이상 신호를 보낸다. 족저근막염, 무지외반증, 소건막류, 발목염좌, 발목관절염 등과 같은 증상이 대표적인 발의 이상신호들이다.

발은 맞지 않는 신발이나 높은 하이힐, 키높이 구두 착용으로 혹사당하거나 장시간 걷고 뛰어야 하는 마라톤, 등산을 하고 나면 이상신호를 보낸다.

족저근막염은 족저근막에 무리가 가서 붓고 염증이 생긴 병으로 전 국민의 1%가 앓고 있을 만큼 대중적인 족부질환이다. 족저근막은 발바닥에 있는 근육으로 우리 몸무게를 지탱해주는 깔창과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

족저근막염은 마라톤처럼 장거리를 뛰거나 갑자기 무리하게 달리기를 할 경우 인대가 늘어나 염증이나 관절염이 생긴 것을 말하다. 이 질환은 오랫동안 서서 일하거나 평발 또는 발등이 높은 사람에게도 잘 생긴다.

족저근막염이 발생하면 발뒤꿈치와 발바닥 통증을 심하게 느끼게 되고 증상이 악화되면 걷기 힘들 정도로 통증과 함께 발바닥이 끊어지는 듯 한 통증을 호소하게 된다. 초기에 발견했을 경우 계단에서 앞꿈치만 올려놓고 발목을 구부렸다 폈다 하는 스트레칭과 특수 깔창을 통해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지만 악화되면 약물요법이나 체외충격파기기 시술을 해야 한다.체외충격파 시술은 체외충격파기기의 강한 파장이 신경세포를 자극해 통증이 있는 발바닥 주변 신경을 둔감하게 만드는 시술이다.

발목염좌는 발목 바깥쪽에 있는 3개의 인대 중에서 부분적으로 파열이 일어난 것을 말한다. 최근 들어 스포츠 인구가 늘어나면서 발목염좌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발목관절염은 발목관절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주로 외상성 관절염이다. 외상성 관절염은 연골이 모두 닳아 없어지면 통증이 느껴지고 무리하면 붓는다.

발 건강도 다른 신체부위와 마찬가지로 관리에 달려 있다. 발 건강을 위협하는 하이힐은 신지 않도록 하고 걷기나 등산도 올바른 자세로 해야 한다. 신발은 발의 길이와 폭보다 1~1.5cm정도 여유가 있어야 하며 굽높이는 3.5cm 이하로 선택하는 것이 좋다.

등산을 할 때 배낭 무게는 자신 몸무게의 10%를 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산할 때 속도는 평지보다 약 절반 정도가 바람직하다. 내리막길에서는 본인 체중의 약 3~5배가 앞쪽으로 쏠려 근육과 관절, 허리 등 각 부위에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천천히 걷는 것이 좋다.
2015-02-24 18:05:13 / 220.120.52.181


   

관리자로그인~~ 전체 197개 - 현재 1/14 쪽
197
황준이
2017-03-01
430
196
황준이
2016-10-08
364
195
황준이
2016-07-29
476
194
황준이
2016-05-31
444
193
황준이
2016-02-29
459
192
황준이
2015-12-31
426
191
황준이
2015-10-31
545
190
황준이
2015-08-27
617
189
2015-09-16
464
188
황준이
2015-09-26
429
187
고호
2015-09-29
344
186
황준이
2015-07-01
497
185
황준이
2015-04-27
464
184
고호
2015-05-03
372
황준이
2015-02-24
682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