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철
  황당한 의사 ㅎ
  


황당한 의사


어떤 한 남자가 병에 걸렸다.
집과 병원의 거리가 너무 멀어서 할 수 없이 의사가 집으로 와서 남자의 병을 봐주기로 했다.

의사가 집에 왔다.

그리고 방문을 잠그고 치료에 들어가는 듯 했다.

의사가 부인에게 한마디 했다.

"칼 있으면 칼좀 주십시오"

그러자 부인은 의사에게 칼을 갖다 주었다.

잠시후 의사가 부인에게 또 말했다.

"뺀치 있으면 주십시오"
라고 말했다.

부인은 의사에게 뺀치를 갖다 주었다.

잠시후...
의사가 또 한마디 했다.

"드라이버좀 갖다 주십시오"

이러자 부인은 초조하고 불안해 하며 드라이버를 갖다 주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의사가 방문을 열고 나오더니...

"혹시 전기톱 있습니까?"
하고 묻는것이다.

이러자 부인은 울면서 의사에게...

"선생님. 도대체 무슨 병이길래 이러세요?" 하고 물었다.

그러자 의사의 엄청난 한마디...



















"아 저~~ 죄송합니다.
진료 가방이 안 열려서.."
헐~~~~ -_-;; 😆😆😆😆😆





2018-05-09 13:17:21 / 118.176.118.124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911개 - 현재 1/46 쪽
[N]
영자
2008-07-01
2106
911
2018-12-19
2
910
2018-12-19
3
909
2018-12-19
3
908
백승철
2018-12-14
42
907
백승철
2018-12-14
32
906
김수일
2018-12-14
21
905
김수일
2018-12-14
18
904
백승철
2018-11-14
143
903
백승철
2018-10-16
265
902
이장호
첨부화일 : 이효석 (9).JPG (68872 Bytes)
2018-09-06
210
901
백승철
2018-08-17
221
900
이장호
첨부화일 : ho1.jpg (162013 Bytes)
2018-07-20
314
899
백승철
2018-07-07
291
898
백승철
2018-05-31
381
백승철
2018-05-09
369
896
김수일
2018-05-09
340
895
이장호
2018-05-06
315
894
백승철
2018-04-21
381
893
백승철
2018-04-09
338
892
백승철
2018-04-01
374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