九龍樵夫
  리처드 3세와 미토콘드리아
  
첨부화일1 :
리처드3세유골-1-연합.jpg (50669 Bytes)
첨부화일2 :
리처드3세유골-2-연합.jpg (57948 Bytes)
첨부화일3 :
세포구조와 미토콘드리아.jpg (69415 Bytes)








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

(런던=연합뉴스)
….전략..고고학계의 집요한 추적 노력으로 지난해 한 공영 주차장에서 발굴된
유골이 중세 영국 플랜태저넷 왕가의 마지막 왕인 '리처드 3세'의 것으로
확인됐다고 4일(현지시간) 발굴팀이 발표했다…. 운운 하략(下略)

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


읽어 보니, 리처드 3세 유골로 확인한 과정은 대략 다음과 같은 듯.

먼저 고지도와 현대 지도를 비교하는 방법으로 옛 프란체스코회 수도원의
터를 찾아 내어 유골을 발굴하고,

둘째 발굴한 유골의 DNA 분석을 하는 데, 리처드 3세 누이인 ‘요크의 앤'의
직계 후손 2명을 찾아 모계 유전자를 비교했더니 혈통이 일치하더라.

셋째 생물고고학적 분석에 있어 유해에서 비정상적인 척추 측만증을
확인하여 리처드 3세가 '꼽추왕'으로 알려 진 부분과 맞아 떨어진다.

짧은 기사에서 세부 사항을 확인할 수는 없으니 위에서 결정적인 것은
‘모계 유전자를 비교했더니 일치하더라’ 인 듯하다.


왜냐하면 지도 비교나 척추 측만증 같은 것은 정황적인 것으로
거기 묻혀 있다는 이야기 듣고 해골이 나오더라 와 그 해골이 측만증
앓았다는 것으로 반드시 리처드 3세라고 특정(特定)하기는 어렵겠지만,
거기에 모계 유전자가 일치하면 그건 거의 확실할 것이기 때문이다.

여기서 모계 유전자란 미토콘드리아 유전자를 말하는 것이다.


================================
미토콘드리아(Mitochondria) 란?
=================================

중/고등학교 생물 시간에 위 3번과 같은 그림을 본 적 있을 것이다.

세포벽과 막에 둘러 싸인 세포 안에 세포 핵이 있고 미토콘드리아가 있다.
기억이 가물가물할 순 있겠지만, 안 배웠다는 말은 차마 못할 것이다.

미토콘드리아가 무슨 역할을 하느냐 하면 우리가 힘을 얻기 위해서는
먹어야 하는데, 먹는다고 음식에서 바로 에너지가 나오지는 않는다.

먼저 음식을 소화 작용을 통해 잘게 부수어 포도당의 상태까지 만든다.
다음 포도당의 상태까지 갈아 진 것을 ATP라고 하는 몸에서 이용할 수 있는
에너지의 형태로 만들어 내는 것이 바로 미토콘드리아다.

==========================================================
곧 미토콘드리아는 세포 안의 발전소 내지 엔진이라고 할 수 있다.
==========================================================

이 미토콘드리아는 원래 세균으로 따로 존재하다가
언제인가 세포 안으로 들어 왔다는 학설도 있을 정도로,
세포 핵과는 별개의 유전자-독자적인 DNA를 가지고 있다.


=================================================
그런데 미토콘드리아 DNA 는 모계(母系)로만 유전된다.
=================================================

남자 내지 숫컷의 정자는 질(質)보다 양(量)을 택하는 쪽으로 진화했다.
똑똑한 놈 하나 보다 수억 마리를 사출하여 난자와 결합하는 하나만
살아 남는 전략인 것이다. 따라서 각 개별 정자의 구조는 극히 단순하다.
복잡한 놈을 수억 마리씩 만든 다는 바보 짓 아닌가?.
난자는 정반대의 전략으로 똘똘한 놈 하나만 만드니 정자에 비해 무지하게 크다.

정자의 미토콘드리아는 난자를 만날 몇 cm 가량 꼬리를 움직여 갈 정도의
에너지만 내다가 난자에 들어가면 바로 파괴된다. 반면 여자-암컷의 난자의
미토콘드리아는 정자와 결합 후에도 분열을 계속하여 성체의 세포 안에 존재한다.

곧 우리 세포 안의 미토콘드리아는 다 어머니 계통으로 내려 온 것이고,
앞서 말한 대로 세포 핵의 유전자와는 완전 별개이니,
미토콘드리아 DNA 를 조사하면 모계를 추적할 수 있는 것이다.


===========================
부계(父系) 추적은 Y 염색체로
============================

인간의 염색체는 23쌍으로 마지막 23번째가 성염색체로
XX 면 여자, XY 면 남자다. 따라서 Y 염색체는 남자만 가지고 있으니
Y 염색체를 쫓아가면 부계(父系) 추적이 가능한 것이다.

===========
코헨과 아론
===========

이 Y 염색체를 이용한 부계 추적 중 재미 있는 것이 하나 있다.

우리는 익숙하지 않지만 이름 가지고 유태계인지 아닌지 짐작할 수도 있다.
그 중 코헨’이란 이름은 거의 틀림없이 유태계로, 유태계 중에서도 랍비
곧 제사장 계급이니 전설 상-아니 구약을 그대로 믿으면 신앙-
모세의 형 ‘아론’의 후손들인 것이다.

그런데 이 ‘코헨’들의 Y 염색체를 조사하니 약 70%가 한 사람으로
수렴되더라는 것이다. 그 한 사람이 곧 ‘아론’이라는 보장이야 물론 없지만,
그 전승(傳承)이 꽤 신빙성 있다는 정황증거는 될 수 있을 것이다.


이상

2013-02-10 23:58:50 / 222.107.96.86


   

관리자로그인~~ 전체 528개 - 현재 1/36 쪽
528
九龍樵夫
첨부화일 : 천황의 종전선언-사진.jpg (115369 Bytes)
2013-04-25
1473
527
九龍樵夫
첨부화일 : 치마바위-수성동에서-20130411-축소.jpg (209664 Bytes)
2013-04-14
1663
526
九龍樵夫
첨부화일 : 나부-전등사 대웅전-20080915.jpg (159815 Bytes)
2013-04-08
1340
525
九龍樵夫
첨부화일 : 황복마을-강화지도.jpg (381947 Bytes)
2013-04-07
1550
524
九龍樵夫
2013-04-06
822
523
九龍樵夫
2013-04-01
792
522
九龍樵夫
2013-03-31
820
521
九龍樵夫
첨부화일 : 지도-부론-구글.jpg (192802 Bytes)
2013-03-21
1312
520
九龍樵夫
첨부화일 : 프란치스코 성당-상부.jpg (168902 Bytes)
2013-03-15
1588
519
九龍樵夫
첨부화일 : 시디그발레-영화포스터-1.jpg (257846 Bytes)
2013-02-25
1268
518
九龍樵夫
첨부화일 : 삼존불-영산암 응진전-20130218-축소.jpg (217681 Bytes)
2013-02-21
1004
517
九龍樵夫
첨부화일 : 우화루-영산암-20130218-1.jpg (215985 Bytes)
2013-02-19
1114
516
九龍樵夫
첨부화일 : 남흥재사-전경-20130118-2.jpg (993206 Bytes)
2013-02-15
1226
515
九龍樵夫
첨부화일 : 지도-백사실-축소.jpg (419221 Bytes)
2013-02-14
994
九龍樵夫
첨부화일 : 리처드3세유골-1-연합.jpg (50669 Bytes)
2013-02-10
914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